공간에 그리다.

내가 인지 할 수 있는 공간, 함께 느끼고 있는 시간, 보이지 않지만 우리 주위에 있는 어떤 것에 대한 것들 대한 생각들. 내 손이 닿을만한 나만의 공간 안에서 행해지는 드로잉과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생각들, 한참을 그 안에 갇혀 있다가, 공유할 수 있는 공간, 나만의 시간에 관한 것과 보이지만 쥘 수 없는 것들에 대한 생각들이 머릿속을 채우다가 함께 하는 공간을 내 것으로 다루며 시간을 채워보면 어떨까 했다. 손에 쥐어지지 않는 어떤 것으로 한 공간을 내 것으로 만드는 시간. 관객은 어디까지 느끼고 이해 하려 할까?

taehoonkim81@ gmail.com

© 2019 by Kim Tae Ho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