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집; 조각모음
그날, 그곳의 기억

간혹 지난 시간을 추억할때, 그것이 그 당시의 나로부터 시작한 기억인지 그보다 최근 앨범안에서 본 이미지에서 온것인지 궁금할 때가 있다. 내가 지금 바라보고 생각하는 그 무엇이, 시간과 경험들에, 혹은 수많은 자극들에 의해 변해가고 재편집되는 과정을 지나서야 온전히 나의 ‘기억’이라 믿고 여겨지는 것에 도달한다. 그것은 때론 추억이 되기도 때론 지우고 싶은 기억이 되기도 한다.

간혹 지난 시간을 추억할 때,

그것이 그 당시의 나로부터 시작한 기억인지

그보다는 최근에 열어본 앨범 안에서 본

이미지에서 온 것인지 궁금할 때가 있다.

내가 지금 바라보고 생각하는 그 무엇이

시간과 경험들에, 혹은 수많은 자극들에 의해

변해가고 재편집되는 과정을 지나서야

온전히 나의 ‘기억’이라 여겨진다.

그것은 때론 추억이 되기도,

때론 지우고 싶은 기억이 되기도 한다.